예언의 신 읽기:
   
   
   
   
   
   
   
     
 
 
 
 
 
천사보다 높으신 분
“저가 천사보다 얼마큼 뛰어남은 저희보다 더욱 아름다운 이름을 기업으로 얻으심이니 하나님께서 어느 때에 천사 중 누구에게 네가 내 아들이라 오늘날 내가 너를 낳았다 하셨으며 또다시 나는 그에게 아버지가 되고 그는 내게 아들이 되리라 하셨느뇨” 히 1:4-6
만일, 가브리엘 천사가 인성을 취하고 하나님의 지식을 가르치기 위하여 이 세상에 보내졌더라면 사람들은 얼마나 열심히 그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였을까. 그가 우리의 모든 슬픔과 죽음과 핍박과 죄로 인한 형벌의 고통을 동정함으로써 우리를 정결과 거룩함의 완전한 모범으로 만들 수 있었더라면 우리는 얼마나 열심히 그를 좇았을까? 만일, 이 하늘의 피조물이 자기 고향으로 되돌아갈 때 세상의 역사를 밝힌 책, 곧 자신의 봉사의 역사를 기록한 책을 두고 간다면 그 인봉된 책은 얼마나 빨리 개봉되겠는가? 수많은 남녀들이 개봉된 책을 얻으려고 매우 노력할 것이다. 사려 깊은 이들은 후손들이 은혜를 받도록 하기 위하여 그 귀중한 교훈을 보관할 것이며 전 세계에서 수천수만의 사람들이 이 책의 말씀을 복사할 것이다. 사람들은 지대한 관심을 기울여 읽고 또 읽을 것이며 그 밖의 것들은 이 책의 내용 연구에 밀려나고 말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상상력이 제공하는 모든 것들을 뛰어넘는 분이 하늘에서 이 세상에 오셨다. 2천 년 전 이상하고 신비한 말씀이 하나님의 보좌로부터 들렸다. “하나님이 제사와 예물을 원치 아니하시고 오직 나를 위하여 한 몸을 예비하셨도다. 하나님이여 보시옵소서, 두루마리 책에 나를 가리켜 기록한 것과 같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려 왔나이다.” 한 선지자는 “이는 한 아기가 우리에게서 났고 한 아기를 우리에게 주신 바 되었는데 그 어깨에는 정사를 메었고 그 이름은 기묘자라 모사라 전능하신 하나님이라 영존 하시는 아버지라 평강의 왕이라 할 것임이라”고 말한다. 바울도 그리스도의 능력에 대하여 감탄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만물이 그에게서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보좌들이나 주관자들이나 정사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 되었”던 것이다.(ST, 1906. 4. 4.)
  
   
     
 
새해에는 주님을 높이자
창세전부터 계셨던 인자
영원 전부터 계셨던 인자
하나님의 본체이신 아들
하늘에서의 반역
아담과 하와가 예수님을 받들다
선택의 자유
구원의 길
죄인들을 위한 소망의 문
율법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분
완전한 희생 제물
거룩한 사랑을 예표하는 희생 제물
영원한 소망
그리스도 안에서 드러난 품성
선지자가 되심
박사들이 주님을 맞이하다
처음으로 유월절을 지키심
지상의 부모에게 순종한 아들
흠 없는 본보기
천사보다 높으신 분
잃어버린 자를 위하여
아버지를 드러내심
회복자
우리의 변호자
유혹을 받을 때
그리스도의 의로 옷 입다
완전무결한 모본
천연계가 동정함
위대한 그분의 희생
새로운 살 길
그의 사랑 안에서